입 안 가득한 부드러움 아인슈페너 카페

진한 커피 위에 차갑고 쫀쫀한 생크림이 올라간 아인슈페너. 달달한 맛 뒤로 씁쓸한
커피의 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어 커피 매니아 층에게 인기가 높다.

몽글몽글한 크림이 듬뿍, 귀여운 비주얼이 인상적인 오츠에스프레소. 가격도
4천원으로 매우 저렴하다. 크림이 듬뿍 올려진 아인슈페너는 크림을 먼저 떠먹은 뒤
남은 크림과 함께 커피를 마시며 천천히 즐기면 좋다고 알려주시는 직원분의
스윗함도 이곳만의 매력 포인트.

커피 맛있기로 소문난 방배동 태양커피도 최근 급부상한 아인슈페너 맛집 중 한 곳이다.
가격은 역시 4천원으로 매우 합리적이며, 먹음직스러운 색감에 장난 없는
비주얼을 자랑한다. 크림을 떠먹을 수 있는 숟가락도 제공된다고 함.

간판도 없지만 빈티지한 감성이 넘치는 목화씨 라운지. 크림의 맛에 따라
바닐라 블랑과 아몬드 블랑을 선택할 수 있다. 아몬드블랑의 크림은 다른 곳에서
맛보기 어렵다고 하는데, 아몬드의 고소함과 크림의 달콤함이 무척이나 잘 어울린다고.

스매싱 펌킨 (단호박 아인슈페너), 노이즈가든 (쑥 아인슈페너)가
시그니처 메뉴인 ‘얼터너티브’ 커피 위에 노란 단호박 크림과 코코아 파우더가
올라간 뻑뻑하고 묵직한 비주얼의 단호박 아인슈페너와 민트초코같은 비주얼의
쑥 아인슈페너. 이색적인 아인슈페너를 맛보고 싶다면 이곳을 방문해보자!
단호박 아인슈페너와 민트초코같은 비주얼의 쑥 아인슈페너.

수제 쿠키가 맛있는 왕십리카페 ‘키커피컴퍼니’ 키 커피라는 이름에 걸맞게
음료를 주문하면 번호가 적힌 열쇠를 준다. 이 곳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울퉁불퉁한
모양의 수제 쿠키로 아인슈페너에 뚜껑을 만들어 인증샷을 남기는 것이
인기라고 하니 놓치지 말자.

진정한 서촌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는 ‘아키비스트‘ 작은 정원이 있는 벽돌집
1층에 위치해 있다. 단단한 크림이 중심을 잡아주고, 커피 맛과의 밸런스가 잘 맞는다고.
다른 곳과 다르게 단맛이 강하지 않고 고소해 질리지 않게 먹을 수 있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