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 쏙 빼놓는 라디오헤드 톰 요크의 꿈을 넷플릭스에서 감상한다면

넷플릭스에 라디오헤드의 프론트맨, 톰 요크의 단편영화 [아니마]가 지난 27일 공개되었다. 이번 영화는 폴 토마스 앤더슨(PTA)이 연출하고 톰 요크가 직접 출연했다. 톰 요크라니. 영국 음악의 상징같은 존재이자, 시대를 앞서가는 실험적인 사운드로 대중과 평단을 모두 휘어잡아 ‘라디오헤디즘’을 만들어 낸 장본인이 아닌가. 영화는 톰 요크의 솔로 3집 발매를 기념해 동시에 출시되었고, 앨범 제목과 동일한 [아니마]다.

15분 분량의 짧은 영화를 보고나면, 다소 충격에 빠지게 될 지도 모른다. 영화 속에는 오로지 톰 요크의 음악 세 곡만이 나오고, 등장 인물들 간의 그 어떠한 대화도 없이 몸짓으로만 영화가 흘러간다. 이 정도의 설명에서만 그친다면, 누가 보겠는가. 하지만 이 영화는 마치 누군가의 꿈 속을 들여다보는 것처럼 시선을 뗄 수가 없다. 어쩌면 난해하다곤 쳐도 절대로 지루하지는 않다.

그러고는 이해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단순히 그 감각을 다시 느끼고 싶다는 마음으로 다시 재생 버튼을 누르게 되는 자신을 보게될지도 모른다. 마치 톰 요크의 음악을 들을 때처럼, 어딘가 불안하고 위태로운 음악이 이미지로 구현된다. 바로 불안과 디스토피아. 이번 앨범의 주제다. 

그는 ‘불안은 전혀 예측할 수 없는 방법으로 드러나기 마련이라 불안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은 극도의 격한 감정을 표현하기도 한다’고 말한다. 이렇게 어둡고 무거운 음악 위에서 이상한 춤을 추고 있는 사람들이라니. 이것이 그가 구현하고자 했던 디스토피아가 아닐까.

톰 요크의 세계관을 명확한 이미지로 구현한 사람은 미국의 영화감독 폴 토마스 앤더슨이다. 그는 이전에 라디오헤드의 뮤직비디오 ‘Daydreaming’, ‘Present Tense’, ‘The numbers’ 등을 연출했고 라디오헤드의 기타리스트 조니 그린우드는 그의 영화 다섯 편에 음악감독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이번에 공개된 영화이자 동명 앨범의 제목인 [아니마]는 심리학 용어로는 ‘행동을 반영하는 개인의 내면’ 혹은 ‘남성의 무의식 속에 있는 여성적 요소’라고 설명한다. 남성의 아니마를 억압하게 되면 더욱 더 남성스러운 면이 나타난다는 칼 구스타프 융의 심리학 이론으로 아니마와 아니무스(Anima and animus)에서 빌려왔다. 

제목인 [아니마]는 영화에서 주된 설정으로 작용하듯 톰 요크의 꿈에 대한 집착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한다. 디스토피아에 대한 탐험이 더 이상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그의 [아니마]란 꿈과 무의식의 황량함에 대해서 만큼은 너무나 명확해 보인다. 

만약 [아니마]를 보거나 듣고 난 뒤에 더욱 궁금해졌다면, 혹은 톰 요크의 불안과 디스토피아가 무엇인지 알고 싶다면 오는 28일에 열리는 그의 단독 공연에서 확인해 볼 수 있다. 이번 내한은 2012년 라디오헤드로 내한한 이후로는 7년만이자 그의 단독 공연은 처음이다. 공연엔 언제나 그와 함께 호흡을 맞추는 프로듀서 나이젤 고드리치와 비주얼 아티스트 타릭 바리와 함께 라이브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