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피.씨 아니고 아.페.쎄.A.P.C.

많은 패션 브랜드들이 자신만의 특별한 철학과 감성을 제품에 투영하여 최고의 가치를
선사하는 것처럼 말하다가도 훗날 재고 처리를 위해 헐값에 팔리는 것을 보고, 패션이란
참 부질없는 것이라고 생각들 때가 있다. 그러나 A.P.C만은 달리 보였다.
의류부터 지갑까지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 ‘창작과 생산을 위한 작업실(Atelier de
Production et de Création)’이라는 단순하다못해 정직하게 들릴 정도의 브랜드 네임.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 같지는 않았다. 그저 눈에 보이는 이 예쁜 옷을 입으면 그걸로 된 것이다.

A.P.C는 1987년 프랑스 파리에서 튀니지계 프랑스인 장 뚜이뚜(Jean Touitou)에 의해
설립되었다. 장 뚜이뚜는 원래 파리 소르본대학에서 언어학과 역사학을 전공했는데
KENZO에서의 창고 담당 업무를 계기로 패션계에 입문, 이후 agnes b, 일본인 동료와
함께 설립한 IRIE 등을 거쳐 A.P.C를 설립하기에 이른다.
프랑스 브랜드이지만 얼핏 보면 유니클로나 무인양품과 비슷한 분위기를 풍기는 것처럼
느껴질 수 있는데, 장 뚜이뚜가 초기에 겐조나 이리에 같은 일본과 관련이 있는 브랜드에
몸 담고 있었기 때문이 아닌가라는 의견도 있다.
흔히 볼 수 있는 A.P.C의 제품으로는 토트백, 하프문백, 카드홀더 등이 있지만 사실 A.P.C의
아이덴티티라고 할 수 있는 제품은 바로 생지 데님이다. 유행에 얽매이지 않으면서 진부해
보이지 않게 중립적이고 미니멀리즘한 디자인은 A.P.C 제품들의 공통된 특징이다.
의류 외 지갑, 가방 등 악세사리는 물론이고 방향제, 양초, 퀼트, 음반,
서적 등도 함께 판매함으로서 일개 패션 브랜드를 넘어
프랑스 감성을 전파하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서의 이미지를 쌓아가고 있다.
A.P.C는 브랜드 철학을 장황하게 설명하지 않는다. 그저 단순하면서도 기분 좋은 감성을
소개해준다. 당신이 패션에 정말 문외한이거나, 반대로 좋아하는 브랜드가 너무 많아
오히려 고민일 때, A.P.C에서 좋은 대안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