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품을 명품으로 만드는 리얼 창조경제 끝판왕, 프라이탁(FREITAG)

프라이탁에 대해서 패션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나 경영학과에서 팀플 좀 해본 사람들은 한번 쯤 들어봤을 것이다. 폐방수천과 자동차 안전벨트 등을 이용해 만들어진 제품들이 베짱 좋게 꽤나 고가의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는 웃긴 녀석들.

freitag-f151-victor-backpack-01.jpg

취리히대학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공부하던 마커스 프라이탁과 다니엘 프라이탁 형제는 비가 와서 가방 속 책들이 모두 젖는 일을 자주 겪고는 했는데, 우연히 트럭의 화물칸이 방수천으로 덮혀있던 것을 보고 이를 해결할 아이디어를 얻었다.

FREITAG-TASSEN.jpg

그들은 트럭 방수천에 내구성과 발수성이 뛰어난 자전거 바퀴 내부 튜브와 더불어 자동차 안전벨트를 합쳐 최초의 프라이탁 브랜드 제품을 제작하였다. 이 때가 1993년이었고, 최고의 업사이클링 브랜드 프라이탁이 탄생하는 순간이었다.

m18019641759_4.jpg

업사이클링은 단순한 재활용이 아닌 버릴 물건으로 더 생산적인 것을 만들어 새로운 의미를 찾자는 개념으로, 이러한 프라이탁의 생산 방식 덕분에 가방마다 무늬, 색깔이 조금씩 달라져 ‘세상에 단 하나 뿐인 가방‘이 만들어진다.

maxresdefault.jpg

한편 프라이탁의 메신져 백은 뛰어난 내구성과 발수성 덕분에 샌 프란시스코의 메신져들이 이용하기 시작하면서 점점 미국 전역으로 퍼져나갔는데, 이 때문에 F13이라는 정식 명칭보다도 메신져 백으로 더 유명해지게 되기도 하였다.

f17-joe.jpg

프라이탁 매장을 가보면 프라이탁만의 독특한 진열 방식이 매우 인상적인데, 수많은 서랍장 안에 제품들이 들어있다. 이는 제품 하나하나가 디자인이 다르기 때문에 최대한 많은 제품을 보여주고자 한 프라이탁만의 방식으로 보인다.

e550-workpant-detail-1.jpg

또한 프라이탁은 기존의 생산 방식을 넘어 더욱 진보된 자원 순환 프로젝트인 F-ABRIC 프로젝트를 실행 중이다. 100% 생물 분해가 가능한 삼과 아마를 소재로 한 원단을 사용하는 것이 이 프로젝트의 핵심.

roland-tannler-bros_0.jpg

“우리에게 필요할까? 정말 우리가 만족할 만한 걸까?”라는 질문은 프라이탁의 핵심이다. 그들에게 브랜드란 곧 기업이 행하는 모든 것에 대한 접근법이자 해결책인 것. 그들이 재활용이 아닌 순환(cycle)을 모토로 삼는 이유이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