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제일 큰 도서관? 대한민국 벽화 스케일

무려 아파트 22층 높이, 축구장 4배 크기


인천항 곡물 저장고에 그려진 벽화가 세계 최대 야외 벽화로 기네스북에 등재될 예정이다. 이 벽화는 높이 48m, 길이 168m, 폭 31.5m 규모의 거대한 사일로의 외벽에 그려진 것으로, 무려 아파트 22층 높이, 축구장 4배 크기에 달한다.

20180705_170515624_99394.jpg

한편 전체 도색 면적은 2만 5천㎡로 이전 기록인 미국 콜로라도 푸에블로 제방 프로젝트의 1.4배에 달하는데, 올해 1월부터 약 1년 간 22명의 전문 인력이 투입되었으며 제작에 사용된 페인트량도 무려 86만 5천ℓ에 이른다고 한다.

20180705_170518724_52634.jpg

벽화 디자인은 어린 소년이 책 안으로 물과 밀을 가지고 들어갔다가 어른으로 성장해 돌아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시간의 흐름을 상징하는 봄, 여름, 가을, 겨울 북 커버 장식과 성장 과정을 의미하는 문구가 쓰인 책 제목이 특징적.

20180705_170536425_59271.jpg

한편 인천시와 인천항만공사는 1979년 건립된 노후 산업시설을 도시의 산뜻한 랜드마크로 바꾸기 위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올해 1월부터 5억5천만원을 들여 슈퍼그래픽 사업의 하나로 초대형 벽화를 완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80705_170626890_77136.jpg

슈퍼그래픽 사업은 아파트·공장·학교 등의 외벽을 대형 그래픽으로 장식해 도시 경관을 아름답게 바꾸는 디자인 작업의 한 분류로, 1920년대 미국과 멕시코의 벽화 운동에서 유래된 것으로 알려져있다.

RKQANSTNFL.jpg

또한 시 관계자는 "폐 산업시설을 재활용하는 차원이 아니라, 사용 중인 노후 산업시설의 기능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해 경관 이미지를 완전히 바꾼 사례”라며 “세계 유수의 디자인대회에도 출품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이 벽화가 그려져있는 인천항은 인천 중구의 관광 명소인 차이나타운이나 동화마을, 개항장 등과 인접해있어 인근 지역 관광 활성화와 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121

0 Comments

댓글 남기기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