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M씬이 낳은 최고의 악동, 데드마우스

모두까기인형


Deadmau5-live-in-Chicago-at-Aragon-Ballroom-05-05-17-23.jpg

프로그레시브 하우스를 기반으로 EDM씬 정상에 자리하고 있는 캐나다 출신 프로듀서이자 DJ인 데드마우스. 사실 초창기에는 데드마우스라는  이름이 아니라 ‘BSOD’라는 이름으로 활동했었다고 한다.

screen_shot_2016_08_01_at_11_29_07.png

이후부터 현재까지 사용하고 있는 데드마우스(Deadmau5)라는 이름의 유래가 상당히 재미있는데, 어릴 적 컴퓨터로 채팅을 하다가 컴퓨터가 갑자기 꺼져서 컴퓨터 본체를 뜯어보니  쥐 한마리가 죽어있던 것. 그 때부터 친구들 사이에서 ‘Dead Mouse Guy’라고 불리게 되고 본인도 그에 맞춰 자신의 채팅방 아이디를 ‘deadmouse’라고 하고 싶었지만 글자수 제한 때문에 ‘deadmau5’라는 이름을 사용한 것이 시작이라고.

deadmau5-youredm.jpg

한편 데드마우스의 트레이드마크이기도 한 쥐 모양의 탈, ‘마우스헤드’는 그가 3D 모델링 프로그램을 배우는 중에 직접 만들었다고 하는데, 여러가지 색으로 변하거나 LED로 표정까지 나타낼 수 있는 신기한 녀석.

deadmau5.jpg

그의 이름에 대한 유래나, 마우스헤드 등을 보면 나름 귀여운 면도 있는 것 같지만 사실 그는 엄청난 키보드워리어이자 트롤러이다. 여기서 ‘트롤링’이란 쉽게 말해 DJ들 사이에서의 ‘디스’ 같은 것으로, 대표적으로는 스크릴렉스와 디플로의 콜라보 그룹인 ‘Jack Ü’의 히트곡 ‘Where Are U Now’에 참여한 저스틴 비버가 아티스트로서 지니고 있는 주체성에 대해 비판하며 디스곡 ‘Where im at’을 발표한 것과

erik-voake-deadmau5.jpg

2014년 UMF 헤드라이너로 설 예정이었던 아비치가 건강 문제로 불참 하게 되면서 대신 올라가게 된 공연에서 평소 못마땅하게 여기던 빅룸 장르를 마틴 게릭스의 ‘Animals’ 트롤 믹스를 틀어 까버린 것이 있다.

vip-email-image.jpg

이렇듯 때론 과격한 모습도 보이긴 하지만 프로듀싱이나 디제잉 실력 만큼은 세계 최고 수준이니 그의 공연을 보고 싶다면 조만간 있을 그의 내한 공연에 잊지 말고 참석하자.

0 Comments

댓글 남기기

You may also like

Choose A Format
Personality quiz
Series of questions that intends to reveal something about the personality
Trivia quiz
Series of questions with right and wrong answers that intends to check knowledge
Poll
Voting to make decisions or determine opinions
Story
Formatted Text with Embeds and Visuals
List
The Classic Internet Listicles
Countdown
The Classic Internet Countdowns
Open List
Submit your own item and vote up for the best submission
Ranked List
Upvote or downvote to decide the best list item
Meme
Upload your own images to make custom memes
Video
Youtube, Vimeo or Vine Embeds
Audio
Soundcloud or Mixcloud Embeds
Image
Photo or GIF
Gif
GIF form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