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영혼이 깜찍했던 날들 – 신문 연재 만화계의 레전설

인생이라는 파노라마에서 유년시절이라는 한 부분으로 두기에 우리 안의 '초딩'은 여전히 남아있다.


밤 보단 낮과 친했던 그때, 우리는 꽤나 화끈하고 시끄러웠다. 어린 시절은 어린 시절로 끝나지 않는다. 우리는 지금도 어린 시절의 연장선에 살고 있지 않은가. 인생이라는 파노라마에서 유년시절이라는 한 부분으로 두기에 우리 안의 ‘초딩’은 여전히 남아있다.

표지이미지1.jpg

표지이미지2.jpg

그래서 <PEANUTS>에 등장하는 찰리 브라운의 이야기가 이렇게 마음을 동요시키는지도 모르겠다. 오늘은 신문연재만화의 이단아로, 혹은 전설로 남은 <PEANUTS>의 강렬한 부분들을 감상하며 기분 좀 내보자.

 

번째, 첫사랑의 일화

그림1-1.png

그림1-2.png

<피너츠>의 주인공인 찰리 브라운은 작가 찰스 슈츠가 외톨이로 설정한 꼬마 남자아이다. 반달형이 아닌 직선의 입매와 조금 공허해보이는 눈, 울퉁불퉁한 눈썹이 찰리 브라운을 지배하는 감정을 은근하게 드러낸다.

 

1화. “교묘하게 해야 돼.”

그림2-1.png

그림2-2.png

그림2-3.png

그림2-4.png

 

2화. “끼어들지 마.”

그림3-1.png

그림3-2.png

그림3-3.png

그림3-4.png

그의 근원적 우울이 어디서부터 시작되었는지 궁금할 수 있으나 그를 지켜보다 보면 그것이 별로 중요하지 않음을 알게 된다. 다만 그는 ‘빨강 머리 여자애’에게 사랑받고 싶은 거다. 혹은 ‘빨강 머리 여자애’처럼 되고 싶은 거다.

 

3화. “이 쪽으로 온다고!”

그림4-1.png

그림4-2.png

그림4-3.png

그림4-4.png

독립된 객체로서의 찰리 브라운이 아닌, 끊임없이 자신이 좋아하는 소녀의 발랄함과 스스로를 비교하는 찰리 브라운이기에 소년의 사랑은 언제나 춥고 긴장된다.

 

두 번째, 어쩌면 부질없는 자존감

 

그림5-1.png

그림5-2.png

요즘은 누군가를 이야기할 때 밥 먹듯이 ‘자존감’이라는 단어를 사용한다. 언론에서도, 책에서도 우리는 자존감을 높여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때로는 본질적으로 자존감의 문제가 아닐 때도 그의 탓으로 돌릴 때가 있다.

 

1화. “네 문제는 말이야.”

그림6-1.png

그림6-2.png

그림6-3.png

그림6-4.png

 

2화. “행복은 맨날 행복하게 지내는 게 아니야.”

그림7-1.png

그림7-2.png

그림7-3.png

그림7-4.png

차라리 ‘자존감’이라는 단어 따위를 어렸을 적처럼 몰랐으면 어땠을까. 극도의 찌질함으로, 하지만 조금 더 순수하게, 탓하고 위로하고 스스로 마음껏 슬퍼하고 솔직해질 여유가 있었더라면.

 

3화. “내가 정말로 너무 까칠한지도.”

그림8-1.png

그림8-2.png

그림8-3.png

그림8-4.png

마지막, 사소하고 소중한 웃음

그림9-1.jpg

그림9-2.jpg

개인적으로 애정하는 작가이자 블랙 유머의 대가라고 불리는 커트 보네거트는 자신을 “사소한 농담 조각들이 모여서 이룬 모자이크”라고 했다. (아직 국내에서 크게 유명하지 않은 이 사람의 소개를 하자면, 무라카미 하루키는 커트 보네커트의 <챔피언들의 아침식사>를 읽은 후 영감을 받아 <상실의 시대>를 썼다고 한다.)

나는 가벼운 농담들이 우리의 일상을 유지해주고 깊이 있는 농담들이 우리의 일생을 풍요롭게 한다고 믿는다. 그 점에서, <PEANUTS>는 그다지도 사랑스러운 책이다.

 

1화. “말 하지 마!”

그림10-1.png

그림10-2.png

그림10-3.png

그림10-4.png

 

2화. “연결 고리”

그림11-1.png

그림11-2.png

그림11-3.png

그림11-4.png

 

3화. “넌 그다지 화끈해 보이지 않는데.”

그림12-1.png

그림12-2.png

그림12-3.png

그림12-4.png

 

4화. “또.”

그림13-1.png

그림13-2.png

그림13-3.png

그림13-4.png

 

그림 출처:

찰스 슐츠, 신소희, <피너츠1(완전판, 1950~1952)>, 북스토리, 2015

찰스 슐츠, 신소희, <피너츠7(완전판, 1963~1964)>, 북스토리, 2017

 

표지 이미지 출처: 북스토리 출판사(http://www.ebookstory.co.kr/)

 

 

 

0 Comments

댓글 남기기

You may also like

Choose A Format
Personality quiz
Series of questions that intends to reveal something about the personality
Trivia quiz
Series of questions with right and wrong answers that intends to check knowledge
Poll
Voting to make decisions or determine opinions
Story
Formatted Text with Embeds and Visuals
List
The Classic Internet Listicles
Countdown
The Classic Internet Countdowns
Open List
Submit your own item and vote up for the best submission
Ranked List
Upvote or downvote to decide the best list item
Meme
Upload your own images to make custom memes
Video
Youtube, Vimeo or Vine Embeds
Audio
Soundcloud or Mixcloud Embeds
Image
Photo or GIF
Gif
GIF form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