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작과 마성의 14가지 차이 – 여자들이 알려드림

밖의 누군가가 나와 화끈하고 로맨틱한 하룻밤을 열망하고 있다는 사실을 떠올릴 때면 기분 안 좋을 여자가 있을까?


남자들의 흔한 두 종류: 진정한 사랑을 찾아 뽈뽈뽈 재산을 축적하는 작은 강아지 유형. 그리고 목금토 꽐라상태로 “저기 몇 분이서 오셨어요?” 여기저기 물어보며 디브릿지를 전전하다가 힘겹게 얻어낸 연락처에 느지막히 “…저기 지금 자?”라고 보낸 톡을 읽씹 당하는 유형.

두 종류 모두 우리 여자들에게는 전혀 섹시하게 다가오지 않는다. 남자들이 전부 별로라는 것은 아니지만, 놀러 나갔을 때, 무례하게 굴거나, 여자들이 매력을 못 느끼고 그냥 자리를 뜰 때 마치 죽일듯이 위협적으로 구는 남자들, 그리고 오랜 기간동안 잡고 늘어지며 의미 없는 톡을 보내는 남자들이 너무 많은 것은 사실이다..

이런 남자들이 대시를 하거나 원나잇을 요구한다면 당연히 불손한 수작으로 보인다. 반면, 깔끔한 남자가 젠틀하고 배려심있게 대시를 한다면 자연스럽게 로맨틱한 상황이 연출됐으면 하고 기대하게 된다.

여자들이 직접 팁을 말해주겠다. 참고하여 어서! 속히! 불손함에서 벗어나기 바란다.

 

 

<인스타/ 아만다>

화장실 변기에 앉아 아만다(혹은 류의 것들)을 들여다 보며 시간을 보내지 않아본 척 할 필요 없다(다 알아 ^^). 아만다 하는 것 하나도 안 이상하다. 그 보다 이상하게 여겨지는건, 방금 완벽한 여자랑 러브샷까지 했으면서 어떻게 10분만에 아만다를 켤 생각을 하냐는 것이다(다 보여 ^^)…

TIP 1 – 인스타/ 아만다: “방금 대시 한 여자가 볼 수도 있는 장소에서 아만다를 켜지 마라.”

 

글램 캡쳐1.jpg
요즘 아만다 말고 이게 유행이라며?ㅋ.jpg

인스타 자기소개에 “커피 타는 남자” 류의 것 좀 안 해 놓았으면 좋겠다. 음료 이름을 보고 얼마나 매너 있는 남자인지 알 수 있는것도 아니고, 자칫 잘못하면 허영심으로 가득찬 남자로 비춰질 수 있다.

TIP 2 – 인스타/ 아만다: “자기소개에 ‘커피 타는 남자’ 류의 설명 지양.

 

남자들이 여자의 외모를 보듯, 여자도 남자들의 외모를 본다. 그럼 어떻게 외모를 어필 할 수 있을까?

키로 예를 들어보자. 키가 커 보 일 수 있는 사진을 피드에 게재하라. 키가 얼마나 클지 상상 할 수 있는, 자와 비슷한 역할을 할 무언가와 함께 찍힌 사진 말이다. 포인트는 커 보이는 인상을 무의식중에 주입시키면 된다는 것이다.

만약 체구가 작은 편이라면, 단순히 비율이 좋게 나오도록 촬영하면 된다 (키카 커도 사진에 어깨가 좁게 나오면, 자이언트 막대사탕으로 보일 뿐 ㅠ). 또한, 사진을 찍을때는, 무심한듯 신경써서 차려입어라. 생각보다 여자들은 스타일을 많이 본다는 걸 기억하자.

TIP 3 – 인스타/ 아만다: “타인, 물체를 옆에 두고 비율이 잘 나오는 각도로 촬영하여 무의식적으로 비교를 할 수 있게 만들면 된다. 커 보이라. 비율 좋게 비춰지라. 사진 찍기 전 무심한 듯 신경 써 차려 입으라.

 

인스타DM을 하거나 아만다를 할 때 다루지 말아야 할 토픽은 다음과 같다: 엄청나게 비싸게 들리는 주말 계획, 수능점수, 연봉, 차값, 경험 있음에 대한 자랑, 사적이고 의미없는 질문들. 이런저런 이야기들로 시간 끌면 “복학생 오빠 느낌” 딱지가 붙기 쉽상이다.. 그냥 만나자고 해라. 2017년 모바일 시대. 50%의 작업은 이미 당신을 위해 완성되어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특히 아만다. 이 앱은 외로운 사람들이 따듯하고 뜨거움을 함께 할 파트너를 찾기 위한 순기능을 위해 서비스가 디자인돼있다고 본다. “이번 휴가 때 뭐해?” 에서 벗어나지 못하며 스스로를 가두지 말기 바란다.

TIP 4 – 인스타/ 아만다: “’만나자’는 내용 커뮤니케이션 용도임을 명심. 과시, 잡담, 드리블은 깔끔히, 간결히.

 

카톡 캡쳐 1.jpg
마법사의 굴레.jpg

 

<실제 만나서 얘기할 때 (“오프라인 대면상황”)>

일부 남자들은 “아직 안 자?” 라는 문자를 15명의 인친/ 아만다녀에게 복붙하는 습관을 가졌을 것이다. 그러다가 오프라인상에서 여자를 만나면 어떻게 대화를 리드해야 할 지 까먹은 사람도 있는 것 처럼 보인다. “몇 분이서 오셨어요?” 이야기를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듣게 되니까..

솔직히 여자들은 어디에서든 구애를 받기 원한다. 꽤 핫한 여자라면, 글램에서 하루에 열 팀의 남자들은 까댈것이다. 그렇다고 해도, 불금을 즐기러 가기 전 립스틱을 바르면서, 밖의 누군가가 나와 화끈하고 로맨틱한 하룻밤을 열망하고 있다는 사실을 떠올릴 때면 기분 안 좋을 여자가 있을까?

TIP 5 – 오프라인 대면상황: “무도장까지 오는 여자들 중 매력적인 이성에게 손사래 칠 사람은 많이 없다.

 

lipstick1.png
외출 5시간 전.jpg

뺀찌를 감수해가면서 도도한 여자한테 말 거는 것은 정말 용기가 필요한 일이다. 용기 있는 남자들은 멋있어 보이고. 정말 멋있어 보인다. 여기서 잠깐!!! 그렇다고 해서 제발, 아무 여자한테나 여기 저기 박쥐처럼 들이대지 말라. 가끔 클럽에서 재미있는 광경을 본다. 남자가 A무리의 여자들을 밀치고 B여자들 무리에 간다. B여자들에게  뺀찌당한 남자는 A무리 여자들에게 다시 대시한다. A에서도 뺀찌당하자, 그 옆에서 지켜보던 C여자들에게 다가간다. 매력도 급락.. 대시를 하더라도 승산이 있어 보이는 여자에게 가거나, 뺀찌 장면 발생 현장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서 재시도 하거나 (파이팅!!)..

TIP 6 – 오프라인 대면상황: “용기내어 대시하고, 선별하여 대시하고, 뺀찌 현장에서 떨어진 장소에서 재시도.

 

스크린샷 2017-08-28 오후 4.21.29.png
오디: 오디서 좀 놀아봤니? 페이스북

미소 짓고, 금방이라도 마음에 들지 않으면 가겠다는 식으로 접근하면 거부감이 덜 든다. “몇 명이서 오셨어요?” 류의 멘트는 최대한 지양하라. “매칭 하러 오셨네요?”라고 하는것과 똑같으니까 말이다.

TIP 7 – 오프라인 대면상황: “맘에 들지 않으면 가겠다는 식으로 부담감을 덜어주며 대화 시작.

 

대화가 시작 된 후, 당신에 대한 호감도가 없는 것 같으면 웬만하면 맞다. 왜냐? 어떻게 하면 당신에게 망신이나 무안을 주지 않고 당신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을지 궁리하는데 뚝배기 속 모든 뉴런이 가동되고 있으니까.

그렇다고 할 때, 추가적인 시간 낭비보다, 당신과 케미가 맞는 다른 사람을 찾는 것이 낫다. 자, 당신에 대한 호감도가 높은지 판단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 그녀의 동행녀가 갑자기 당신을 견제하는 분위기다
  • 그녀가 자꾸 당신을 놀려댄다
  • 그녀가 욕설을 하지 않는다
  • 그녀가 먹는 것을 멈춘다
  • 그녀가 당신의 팔 윗부분을 만진다 (이건 레알임)

TIP 8 – 오프라인 대면상황: “최초 호감도의 빠른 감지 필요.”

 

 

<둘 만의 시간>

진심 흡연장이 최고다. 혹은 흡연을 핑계로 밖으로 끌고 나가는게 최고다. 만약 담배를 피지 않는다면, 피워야 하는 것 처럼 굴어서 끌고 나가라. 그 반대편에서 테이블에 남겨진 가방을 지키면서 불타는 밤을 보낼 확률이 소멸해버린 친구를 애도하며..

흡연장에서 라이터를 요구하는 사람이 있으면 무안하게 불을 붙여줄 생각 하지 말고, 라이터를 건네줘라. 아, “야구장”이라고 적힌 라이터 혹은 “실장 류현진” 이라고 적힌 라이터 이런거라면 차라리 없다고 하는게 낫다.

TIP 9 – 둘 만의 시간: “여자 무리떼로부터의 자연스러운 분리 유도.”

 

여자를 친구들로부터 분리시켰다고 안심하기는 이르다. 여자들 사이에 친구를 지켜야한다는 (혹은 나보다 예쁜 친구가 느낌 있는 남자와 섹시하게 꽁냥대다가 감정을 멈출 수 없어 하룻밤 같이 보내는 것을 은근히 파.괴.하고싶다는) 본능은 함께 있든지 떨어져 있든지 계속 작용한다. 참고로, 당신의 오늘밤 그녀는, 그녀의 친구에게는 다음날 브런치를 같이 먹고싶은 사람이며, 그녀를 차지하기 위한 경쟁은 불가피하다.

그럼 그 여자의 친구들은 어떻게 핸들할 것인가?

  • 한 명을 찍고, 한 명 한테만 들이대라

저희 오늘 처음 만났는데 홀딱 벗고 같이좀 뒹굴죠. 같이 오신 중학교 동창분도 같이요. 쓰리썸 하자고 꼬셔서 성공 할 수 있을 것 같으면 여럿한테 똑같은 멘트와 드립 치며 들이대고, 불가능하다면 한 명을 찍으라.

  • 친구들에게 젠틀하게 대해줘라

친구들한테 끼는 부리지 말되, 친구들이 나를 내심 부러워할 정도가 되도록 당신이 젠틀맨이 되어줘야 한다. 둘이서 대화를 하더라도, 친구들을 자연스레 대화에 끼워줘라. 특히, 그룹에서 가장 예뻐보이는 사람이 아니라, 그룹의 오피니언리더가 누군지 정확히 파악하는것이 중요하다. 그 한 명의 오피니언리더가 실시간 카톡으로 “얘네 별로아” 라고 하는것과 “오늘밤 홧팅!” 하는것은 당신이 새벽 6시에 따듯한 시간을 보내고 있을지, 외롭게 해장국을 먹을것인지 결정하기 때문이다

TIP 10 – 둘 만의 시간: “여자 그룹 내에서 한 명 에게만 충실, 나머지 중에서는 오피니언리더를 파악하여 지속적 케어.”

 

스크린샷 2017-08-28 오후 4.21.03.png
오디: 오디서 좀 놀아봤니? 페이스북

 

<둘 만의 시간 – 쓰지 말아야 할 테크닉>

픽업아티스트에 소개된 “여자의 자존심을 살살 건드리는 장난을 하라”는 내용이 만연하게 퍼져 있는 건가? 챔피언버클이 달린 벨트에 셔츠를 터킹 한 남자한테 패션센스에 대해 지적받거나, 얄쌍한 콧수염을 기른 남자한테 성형 한 데 어디어디냐고 질문받는것도 최악이다. 화장 진하게 하고 왔다며 작정하고 오셨나봐요 멘트 날리는 분들 진짜 명존쎄..

기분나쁜 말 보다는 칭찬을하고, 공통 관심사에 대해 이야기하며 에프터데이트를 원한다는 늬앙스를 비추어라.

TIP 11 – 둘 만의 시간: “지적은 최악.”

 

kiss1.jpg
오디: 오디서 좀 놀아봤니? 페이스북

 

<둘 만의 시간 – 따듯함에서 뜨거움으로>

젠틀하고 재밌는 인상을 주는 것은 이것에 비해 쉬운 부분이다. 하자는 얘기를 대놓고 하는데 좋아할 여자는 없으니까. 그 어려운 발란스를 찾아야 한다. 정확한 타이밍에. 은근히 설레게 만드는 것과 경찰에 신고하고 싶게 만드는 것에는 아주 작은 차이만이 존재하니까.

모텔방 혹은 호텔방에 하는것의 일환으로 키스 할 생각을 했다면 맨날 실패하는 남자임이 거의 틀림 없을 것이다. 분위기를 만들고, 안 보이는 데서 살짝 함께 춤춰라. 그리고 키스해라.

TIP 12 – 둘 만의 시간: “키스.”

 

kiss3.png
오디: 오디서 좀 놀아봤니? 페이스북

 

<둘 만의 시간 – 맺고 끊음의 판단>

30분 가량 이야기를 해 보고, 변태처럼 굴지 않으면서 젠틀하고 매력있게 에프터 데이트를 신청 해 보았는데 아직 마음의 문을 활짝 열지 않는 여자들은 다음 두 부류중 하나이다: i) 당신의 외모, 스타일, 매너, 말투로부터 충분한 마성을 느끼지 못 하는 부류, ii) 원나잇을 절대 안 하는 부류. 두 부류 모두에게 당신이 취할 수 있는 행동은 다음 넷 중 하나이다: a) 포기하고 다음칸으로 이동, b) 한 번 내지는 두 번의 추가 만남을 기약, c) 당일 밤에 무리하고 지속된 노력을 들이다가 돈/시간을 탕진한 후 친구와 순대국이나 먹고 집으로 퇴장하여 스스로를 위로, d) 늘어지며 여자에게 술을 억지로 많이먹여 목적 성취, 다음날 경찰서 출석. 어떤 옵션이 베스트일지는 스스로 판단 해 보시길.

TIP 13 – 둘 만의 시간: “여자 별로 필요한 데이트 시간 감지 후 액션.”

 

스크린샷 2017-08-28 오후 4.20.15.png
오디: 오디서 좀 놀아봤니? 페이스북

 

<둘 만의 시간 – 방까지 갔는데 마지막으로 ㅈ됨을 피하려면>

당신이 연예인이 아니라면, 싸구려 모텔에 가지 마라 (어차피 우리가 연예인과 하룻밤을 보내게 된다면 싸구려 모텔에 갈 일은 없겠지만). 복도 여기저기에 얼룩이 있고, 방안 바닥이 끈적거리고, 침대에 머리카락인지 띵털인지 구분 안 가는것들이 즐비한 곳에 들어가있는 스스로를 발견한다면, 생물학적 욕구 충족에 이용된다고 생각 할 수밖에 없다. 술값으로 쓴 돈이 벌써 얼마일텐데, 일이만원 더 투자해서 망치는 것을 방지해라 제발!

방으로 데려갔다면, 빨리 기릿 하라. 특히 본인의 자취방에 데려갈거였다면, 미리 분위기를 세팅해놓고 준비된 상태의 방으로 데려가라. 일단 들어갔으면, 뭘 구경시켜줄 필요도 없고, 음악을 듣는데 시간을 낭비 할 필요도 없다. 문 밖에 세워두고 잠깐만 좀 치울게요 한다면 그날 밤의 노력이 허사로 끝날 확률이 증가한다.

TIP 14 – 둘 만의 시간: “자취방이라면 사전 준비 철저, 자취방이 없다면 싸구려 모텔 지양.”

 

Image 4.jpg
으으..싫어ㅠ.jpg

이상의 꿀팁에 의거하여 불손한 수작남 오명을 피하기 바란다. 핵심은 부담을 덜어주고, 설레는 상황을 연출하고, 그녀가 필요로 하는 시간에 대한 파악과 배려를 해 주는 것이다. 그렇구나! 별로 안 어렵지?

 

kiss2.1.jpg
오디: 오디서 좀 놀아봤니? 페이스북

p.s. 만약 존잘이시라면.. 하던대로 잘 하면 된다..!!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121

0 Comments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You may also like